회원로그인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나무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13개
게시물
476개

47/48 페이지 열람 중


주제별 정원사진 게시판 내 결과


방문후기 게시판 내 결과

  • 사철나무방 이용후기 새창

    지난주 토요일에 다녀왔습니다강풍과 비바람님은 다행히 우리가 도착해서 잠깐동안 바다를 만끽할 동안 기다려주더군요사철나무집앞에 앉아서 파도소리 들으며 바다와 경치를 보면서 먹은 회 정말 맛있었습니다근데 강풍과 비바람으로 밖에서의 만찬은 빠르게 종료 ㅎㅎ 봄이나 여름에 다시 와볼래요‥식기들도 깨끗하고 방도 리모델링인지 나무가 이뻤습니다그진 않지만 방이 너무너무 따듯했고요‥ 이불도 일반휴양림 보다 두꺼워 자는데도 불편함이 없었습니다나무에 아무 잎도 붙어있지않고 너무 바람 불고 춥고 비오고 난리도 아니라 구경을 하나도 못해서 아쉬웠지만즐거운…

    사철나무 2016-02-16 16:45:13
  • 나무와 숲을 보는 눈을 뜨게 해주신 한국원 해설사님께 새창

    한국원 해설사님 안녕하세요? 저희 부부는 딸과 함께 지난주 토요일(11월 28일) 동백나무집에 묵었었는데. 한국원님께서 토요일 오후에 밀러가든 해설을 해주셨었습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천리포수목원에 도착하였는데 친절하게 안내해주시며 해설을 해주셔서 정말 참 좋은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한국원 선생님을 처음 뵈었는데도 낯선 곳에서 지인을 만난 것처럼 숲을 매개로 따뜻한 마음을 나누어주셔서 저희도 나무와 숲을 사랑으로 바라볼 수 있는 눈이 조금씩 뜨인 것 같습니다. 선생님의 해…

    정희경 2015-12-05 21:14:48
  • 다정큼나무 새창

    다정큼나무집* 이옥진 올레길 어디쯤에서 하얀 웃음 웃던 나무 갈맷길 찬바람에 발간 잎들 부비더니 천리포 수목원 초가 울타리에 와 있네 해질녘 몸을 부린 오래된 그 집에서 나무가 들려주는 숲 이야기 듣는 긴 밤 정다운 손을 꼭 잡고 부쩍부쩍 크고 싶네 *천리포수목원 힐링하우스 천리포수목원을 다녀와서 쓴 시조 하나 올립니다. 다정큼나무를 좋아하는데 다정큼나무집을 만나서 참 좋았습니다. 새마을 운동으로 뜯길 뻔한 것을 민병갈선생님이 끝까지 지켜낸 그 초가집이 참 좋았습니다. 하룻밤 자지는 못해서 아쉬웠지만 느낌만큼은 표현할 수 있었…

    이옥진 2015-07-20 14:43:01
  • 나무를 위한 데크라니요? 새창

    첫 방문이후 3주만에 다시 갔다온 아이들 엄마 입니다. 먼저 이런 방문 후기란을 보면서 느낍니다. 이것이 자신감이라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보는 공개 게시판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불평이 많아지기 때문인듯 합니다. 불평은 개선의 채찍이 되기도 하지만, (아직 완벽하지 않은 되어가고 있는)인간을 위협하는 무서운 그래서 개선의 의지를 꺽어버리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어떤 의견도 수용하겠다는 수목원 바람 같은 ... 설립자의 마음을 지켜 보고자 하는 노력이라고 생각하기에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적어봅니다. 총 5일동안 밀러정원을…

    공룡다리~ 2015-06-29 12:53:48


접속자집계

오늘
213
어제
547
최대
21,823
전체
1,794,201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