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포수목원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왼쪽 하위메뉴로 바로가기

방문 후기

HOME 커뮤니티 방문 후기



제목 자료 관리에 대한 안타까운 제언
작 성 자 김 정수 작성일 2014-05-20 08:24 조회 2,687
공유하기
지난 주말에 수목원을 가 보았는데, 민 병갈 원장님의 수첩이며 옷 등 귀중품이 비닐 하우스의 뜨거운 햇볕에 노출된 채 전시되어 있어서 걱정스럽습니다. 유일한 기념물들이 햇볕에 바래도록 두는 것은 실상 불에 태우는 것과 다름 없습니다. 직사광선이 없는 실내에 보존하는 것이 절대적입니다. 참고하십시오.
이전글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올립니다.
다음글 아름다웠던 수목원... 그리고 아쉬웠던 점. ^^: